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시멘트업계, 미세먼지 감축 ‘나 몰라라‘

기사승인 2019.10.04  16:01:43

공유
default_news_ad1

석탄발전소가 미세먼지를 50% 감축할 때, 시멘트업계는 배출저감 노력이 매우 미흡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화성갑 지역위원장) 더불어민주당 송옥주 의원은 2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환경부 국정감사에서 시멘트업계 1위인 쌍용양회가 초미세먼지 주요원인 물질인 질소산화물(NOx) 배출 저감노력이 부족했다고 질타했다.

송 의원은 환경부로부터 제출받은 '업종별 최근 5년 대기오염물질 배출량'  현황자료에 기반해, “석탄화력발전사 중 질소산화물을 가장 많이 배출한 남동발전(삼천포화력발전본부)가 5년 전 대비 50% 이상 먼지배출량을 감축할 때 시멘트업계는 질소산화물 등 미세먼지 배출저감 노력이 매우 미흡했다”고 지적했다.

남동발전(삼천포화력발전본부)는 질소산화물을 2014년 2만 2,286톤 배출하던 것을 지난해엔 9,595톤으로 57%를 감축했다.

반면 쌍용양회(동해공장)은 질소산화물을 2014년 1만 4,407톤 배출했고 지난해엔 1만 3,607톤 배출해, 연간 미세먼지 배출량이 거의 줄지 않았다.

   
▲ 2014년 – 2018년 질소산화물 배출량 감축수준 비교 (발전업vs.시멘트제조업).
송 의원은 “대기오염물질을 많이 배출하는 전국 시멘트 7개사 중 상위 10개 사업장에서 배출하는 질소산화물(NOx)가 이제는 석탄화력발전소사 상위 10개 사업장에서 배출하는 양보다 더 많아졌다”며 시멘트업계의 문제인식을 요청했다.

송 의원은 증인으로 국감장에 출석한 쌍용양회 임원에게 “시멘트 생산량 1위 기업으로서 국내 대기환경에 대한 책임감을 느끼는가?”를 물었고, 증인으로 출석한 담당 임원은 “깊은 책임감을 느낀다”고 답했다.

담당 임원은 국감장에서 “쌍용양회는 향후 총 1,500억 원을 들여 초미세먼지 원인물질인 질소산화물 대기배출저감 설비를 설치하고 국가 미세먼지를 저감하는 데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송 의원은 “가장 근본적인 문제는 미세먼지 배출량이 많은 시멘트회사에 유독 느슨한 대기배출기준을 적용하는 것이다. 석탄화력발전소는 환경영향평가 협의결과 등에 따라 질소산화물 배출허용기준을 15~140ppm, 제철소는 60~170ppm을 적용받는데, 대부분은 50~60년 된 국내 시멘트공장들은 모두 270ppm을 적용받고 있다. 평균 배출농도도 210ppm에 이른다며 조속히 대기방지시설 개선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조명래 환경부장관은 이와 관련해 “향후 시멘트 공장에 대한 대기오염물질 배출허용기준을 강화하겠다”고 답했다.

송 의원은 더불어민주당 미세먼지대책특별위원장으로도 활동하면서 지난 5월 충북 단양의 시멘트공장을 직접 방문해 SCR 설치 등 미세먼지 감축 노력을 촉구한 바 있다.

송 의원은 “시멘트업계가 환경설비 구축비용이 많이 든다는 이유로 질소산화물 저감효과가 뛰어난 SCR 대신 SNCR을 고집하는 등의 문제가 있다. 쌍용양회가 업계 1위로서 질소산화물 설비 투자 확대를 약속한 만큼, 업계 전반으로 대기오염물질 대기방지시설 강화가 확산될 것으로 기대한다. 필요하다면 국비를 지원하는 방안도 검토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정부는 내년에는 미세먼지 대응 체계 구축에 속도를 내기 위해 환경예산을 8조 8000억 원, 올해 대비 19.3% 증액을 추진하고 있다.

김정문 기자 et1@ecotiger.co.kr

<저작권자 © 에코타임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