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글로벌녹색성장연구소(GGGI)

기사승인 2020.02.24  10:01:36

공유
default_news_ad1

글로벌녹색성장연구소(Global Green Growth Institute, GGGI)는 개발도상국의 녹색성장 지원을 주임무로 지지난 2010년 6월 국내 비영리재단으로 출범했다.

이후 2012년 6월 국제기구 설립협정 서명식이 개최(Rio+20 정상회의 계기)됐고, 2012년 10월 GGGI 설립협정이 발효되며, 국제기구로 거듭났다.

2013년 6월엔 OECD 개발협력위원회(DAC)에서 공적개발원조(ODA) 적격성을 획득했으며, 2013년 12월엔 유엔 총회 옵서버 지위를 획득했다.

   
 
초대 의장은 한승수 전 총리가 2010년부터 2년간 의장을 맡았고, 2012년 6월 말 라르스 뢰케 라스무센 덴마크 전 총리가 2년 임기의 의장직을 이어 받았다.

이후에는 수실로 밤방 유도요노(Susilo Bambang Yudhoyono) 전 인도네시아 대통령이 의장(2015.1월-2016.12월)을 맡았고, 2018년 2월부터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3대 의장을 맡아오고 있다.

현재 회원국은 총 36개국이며, 이 중 한국과 호주, 덴마크, 노르웨이, 카타르, 영국, UAE 등이 재정기여국이다.

우리나라는 국제기구분담금으로 연 1,000만불 기여하고 있으며, 스위스, 독일은 회원국은 아니지만 지정기여금을 통해 일부 사업 지원하고 있다.

참고로 참여 회원국은 가이아나, 르완다, 멕시코, 몽골, 바누아투, 베트남, 세네갈, 에티오피아, 요르단, 캄보디아, 코스타리카, 키리바시, 태국, 파라과이, 파푸아뉴기니, 페루, 피지, 필리핀, 헝가리, 라오스, 파라과이, 통가, 스리랑카, 우즈베키스탄, 부르키나파소, 동카리브국가기구(OECS), 에콰도르, 앙골라 등이다.

CCCI의 주요 사업은 개도국의 녹색성장 정책 수립·이행 지원인데 2018년 70개의 녹색성장 사업 및 전략·정책 수립, 88개의 녹색성장 정책 자문 완료, 32개 녹색성장 정책을 채택하고 있다.

여기에 민간부문 및 여타 공공부문(국제금융, 기후재원 등)으로부터의 녹색투자 재원 조달 지원을 위한 사업계획서 작성 등을 위한 녹색투자자문사업과 녹색성장 관련 모범사례 공유 및 정책제언 등을 위한 연구, 해외 연구기관과의 협력 등도 진행하고 있다.

GGGI 사무국은 GGGI 집행기관으로 서울 정동 정동빌딩에 위치해 있으며, 직원은 2020년1월 기준, 274명(한국인 41명)이다.

GGGI는 우리나라가 주도해 설립한 국제기구라는 평가 이면에 EU 국들의 회원가입 유도 등을 비롯한 회원국 확대, 투명한 예산 집행, 안정적인 재정 기반 구축, 내실있는 사업 추진 등이 과제로 지적되고 있다.

김정문 기자 et1@ecotiger.co.kr

<저작권자 © 에코타임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