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지난해 지진 총 88회 발생…규모 3.0이상 14회

기사승인 2020.02.28  11:17:41

공유
default_news_ad1

2019년 국내에서 지진이 총 88회 발생했으며, 2016년 이후 감소 추세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여전히 평균보다 많은 수준인데다 규모 3.0 이상 지진도 다수 발생해 긴장을 끈을 늦출수 없다는 지적이다.

기상청(청장 김종석)은 2019년 국내에서 발생한 규모 2.0 이상 지진에 대한 분석결과를 수록한「2019 지진연보」를 발간했다고 밝혔다.

지진연보는 규모 2.0 이상 지진에 대한 △목록 △진앙분포도 △지진파형 등의 분석결과를 담고 있다.

2019년 한반도 및 인근 해역에서 발생한 규모 2.0 이상의 지진은 총 88회로 2016년 이후 점차 줄어들고 있으나, 평균(1999~2018년)보다는 여전히 높은 특성을 보인다.

   
▲ 연도별 지진 발생추이(1978~2018년).
이는 디지털 관측 기간(1999~2018년) 연평균(69.9회)의 약 1.3배로 비교적 높게 나타났다.

2016~2018년에는 경주지진(2016)과 포항지진(2017)의 여진에 의해 발생 횟수가 높았던 것으로 분석됐으며,지난해 규모 2.0 이상 포항지진의 여진은 총 1회(’19.9.26, 규모 2.3) 발생했다. 경주지진의 여진은 총 2회(’19.1.10, 규모 2.5/6.11 규모 2.5) 발생했다.

국민이 진동을 느낄 수 있는 규모 3.0 이상의 지진도 총 14회로, 2018년(5회) 및 평균(10.9회)보다 높게 나타났다.

지난해 발생한 가장 큰 규모의 지진은 2019년 4월 19일 11시 16분경, 강원 동해시 북동쪽 54km 해역에서 발생한 규모 4.3의 지진이다.

   
▲ 2019년 지진 발생지 분포.


이 지진으로 인해 강원도 지역에 최대진도 IV, 경북지역 최대진도 III, 경기․충북에 최대진도 II가 관측됐으며, 수도권까지 유감신고가 접수됐다.

한편, 2019년부터 기상청 누리집으로 공개한 미소지진(규모 2.0 미만)은 한반도 전역에서 957회가 발생했으며, 대구·경북 지역(해역제외)에서 총 260회로 가장 많이 발생했다.

「지진연보」는 2001년부터 매해 발간되는 간행물이며, 1978년부터 2000년까지의 지진 현황은 「지진관측보고(2001)」에서 확인할 수 있다.

「지진연보」는 기상청 누리집(www.kma.go.kr)의 “지식과 배움> 간행물> 지진연보”에서 볼 수 있다.

김정문 기자 et1@ecotiger.co.kr

<저작권자 © 에코타임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