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경기, 올해 ‘물김’ 사상최고치 2만9천t 생산 ‘대풍’

기사승인 2020.05.28  09:37:17

공유
default_news_ad1

경기도의 올해 김 양식 생산량이 사상 최대치를 기록하며 대풍을 맞았다.

28일 경기도에 따르면 4월말 김 생산 종료에 따라 도가 올해 생산량을 자체 집계한 결과 2020년산 김 생산량이 2만9,121톤으로 지난해 2만1,648톤보다 34.5%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생산금액 역시 지난해 157억 원보다 34%증가한 211억 원을 기록했으며, 어가 당 수입도 약 1억3,700만 원에서 1억9,000만 원으로 38% 늘었다. 지역별로는 화성시가 1만6,700톤(35.4% 증가), 안산시 1만2,400톤(33.9% 증가)을 기록했다.

경기도 김 생산량은 2005년 5천t에서 2013년 1만t을 넘어섰으며 갯병 발생으로 생산이 감소한 2016년 8,900t을 제외하고는 매년 상승세를 기록하고 있다. 생산금액도 전체적인 생산 감소로 물김 산지가격이 작년보다 높게 형성되면서 생산량 증가와 더불어 최고 기록을 세웠다.

   
▲ 김 양식.
이처럼 생산량이 크게 증가한 것은 겨울철 수온이 안정돼 김이 잘 자랄 수 있었고 병해 피해도 적었기 때문으로 도는 분석하고 있다. 한편 전통적인 김 생산지역인 전남 등 남부지방은 높은 수온과 강풍으로 김 생산이 전년보다 20% 이상 줄어든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도는 생산량 증가를 바탕으로 경기도 김의 고품질화, 브랜드화에 총력을 기울일 방침이다.

이를 위해 경기해양수산자원연구소는 올해 해조류 연구동이 준공되면 경기해역에 적합한 김 인공종자 양식기술개발과 갯병 피해 예방을 위한 연구를 본격적으로 진행할 계획이다.

연구소는 2018년부터 경기해역 10개 지점의 수온·영양염류 등 12개 조사항목에 대해 해양환경 모니터링을 추진해 어업인에게 제공하고 있다.

경기도 이상우 해양수산과장은 “김이 풍년을 맞았지만 앞으로 고수온 등 해양환경 변화로 안정적인 김 생산과 소득보장이 어려워질 것으로 예상된다”며 “기후변화에 대응한 김 종자개발과 수산식품산업거점단지(김) 조성 등 경기도 김 브랜드화를 지원해 양식어업인 소득증대와 김 산업발전에 도움이 되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채영 기자 et4@ecotiger.co.kr

<저작권자 © 에코타임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