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탄소포인트제도

기사승인 2020.08.06  09:41:39

공유
default_news_ad1

가정·상업(건물) 등의 전기, 가스, 수도 등에서의 온실가스 감축실적에 따라 포인트를 부여하고, 이에 상응하는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온실가스 감축 실천 프로그램이다.

지난 2008년부터 시범적으로 운영됐고, 2009년부터 전국 지방자치체로 확대됐다.

참여 대상은 개인 및 세대주, 상업시설 소유자 및 사용자이며, 실시 항목은 전기, 수도, 가스 중 참여 지자체의 선택에 따른다.

신청 방법은 운영프로그램(http://cpoint.or.kr)에서 온라인 가입 또는 시·군·구에서 서면 신청하면 되며, 그린카드제 도입이후 그린카드제 가입시 ‘탄소포인트제’ 병행신청을 권유하고 있는 상태다.

   
 
인센티브는 감축실적에 따라 연 2회 차등 지급하게 되며, 지급 수단은 지자체별로 다르지만 현금, 그린카드 포인트 적립, 재래시장 상품권, 쓰레기봉투 등 다양한 방법이 사용되고 있다.

인센티브를 지급받은 절차는 반기별 사용량 자료를 토대로 감축량을 산정해 인센티브을 지급하는 데, 지자체가 가입자에게 직접 지급하거나 지자체→카드사→그린카드 가입자의 절차를 통해 지급하는 경우도 있다.

탄소포인트제에 가입한 전국 가구 수(2020년 7월말 기준, 서울 제외)는 총 1,889,121가구다.

광역자치단체별로 보면 광주광역시가 354,200가구로 참여율이 가장 높으며, 경기(222,682세대), 경남(190,928), 전북(180,976)이 그 뒤를 잇고 있다.

   
 
한편 이 같은 탄소포인트제 참여로 년도별 평균 온실가스(CO2 환산) 112만 톤이 절감되는 효과가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이 같은 온실가스 감축 량은 소나무 1억 7,000만 그루를 심는 것과 비슷하며 약 26억kwh의 전기(약 3,300억 원 추정)를 사용할 때 발생하는 온실가스 양과도 맞먹는다.

분야별 절감내역을 보면 전기 2,042백만㎾, 상수도 54.4백만㎥, 도시가스 99백만㎥ 등이다.

전용훈 기자 et9@ecotiger.co.kr

<저작권자 © 에코타임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