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경기, 하천정비사업 설계VE로 373억원 절감 효과

기사승인 2020.08.10  11:13:47

공유
default_news_ad1

경기도는 올해 상반기 중원천 지방하천 정비사업 등 총 7건의 하천정비사업에 대한 설계경제성검토(설계VE, 設計 Value engineering)를 실시한 결과, 약 373억 원의 예산 절감 효과를 거뒀다고 10일 밝혔다.

이는 7개 사업의 전체 예산 총 1,918억 원에 약 19.4%에 해당하는 규모다.

‘설계경제성검토’는 최소 생애주기 비용으로 최상의 가치를 얻기 위해 도 및 시군이 추진하는 100억 원 이상의 공공 건설사업을 대상으로 경기도가 중점 시행중인 제도다.

여러 분야의 전문가가 협력해 설계내용을 분석해 경제성·시공성 등을 감안한 대안을 제시, 건설공사의 원가절감과 품질향상 최적화에 기여하고 있다.

   
▲ 지난 6월에 개최된 2020년 상반기 하천정비사업 설계VE 모습.
주요 성과를 살펴보면, 대반천 정비사업은 연약지반처리 공법을 기존 천공장비 + PBD 방식에서 단일화 시공이 가능한 복합형 PBD 방식으로 개선함으로써 약 114억 원의 예산을 절감할 수 있었다.

매산천 정비사업의 경우, 교량 재가설 계획을 하류부에 설치중인 민간교량을 활용해 우회 도로를 설치하는 방안으로 변경함으로써 약 5억 원의 예산절감 효과를 거둘 수 있었다.

창릉천 정비사업은 홍수방호벽 기초 하부에 대한 공법변경을 통해 시공능률을 향상하고 약 15억 원의 예산을 절감하게 됐다.

경기도는 최근 4년간 64건의 건설사업에 대한 설계경제성검토를 실시해 무려 871억 원에 달하는 예산 절감 효과는 물론, 해당 시설물의 성능을 크게 향상시키는 성과를 이뤄냈다.

경기도 이재영 건설정책과장은 “설계경제성검토는 시설물의 고유 기능과 성능은 유지하면서 생애주기 비용을 절감할 수 있는 제도”라며 “앞으로도 제도를 내실있게 운영해 경기도가 건설산업분야 선도 지자체로서의 역할을 충실히 다져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채영 기자 et4@ecotiger.co.kr

<저작권자 © 에코타임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