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충남, 드론 활용해 해양쓰레기 샅샅이 찾는다

기사승인 2020.09.21  10:34:50

공유
default_news_ad1

충청남도는 오는 10월 중순까지 한 달간 도내 해안가와 도서지역에서 드론을 활용한 해양쓰레기 모니터링을 시범 운영한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모니터링은 육상으로 접근이 어려운 해안가 고립지역의 해양쓰레기 실태를 드론 촬영을 통해 파악하고, 해결 방안을 마련코자 실시한다.

드론 촬영은 태안군 소원면·남면, 보령시 오천면, 서천군 서면 지역을 대상으로 진행한다.

충남도는 이번 시범 운영을 통해 관리 사각지대를 모니터링함으로써 해양쓰레기 발생량을 정확히 산정하고, 실효성 있는 처리 방안을 마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 드론으로 촬영한 해양쓰레기.
충남도는 시범 운영 결과를 바탕으로 사업 효과를 분석해 운영 지역 확대 등 향후 모니터링 계획을 검토·수립할 방침이다.

아울러 2022년 취항하는 해양쓰레기 전용 운반선 운영 시 해양 부유 쓰레기 및 오염지역 탐색에도 드론 운용 기술을 적용할 예정이다.

충남도 조원갑 해양수산국장은 “육상에서의 비행 드론은 물론 수중·수상 드론까지 폭넓게 활용하고, 수집한 정보를 기반으로 맞춤형 정책을 추진하는 등 해양쓰레기 문제 해결에 최선을 다할 것”라며 “4차 산업혁명시대에 맞는 해양환경 분야 정책을 발굴하겠다”고 말했다.

윤한호 기자 et10@ecotiger.co.kr

<저작권자 © 에코타임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