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전남, ‘논이모작 직불금’ 228억 지급 ‘전국 최대’

기사승인 2020.11.27  11:44:15

공유
default_news_ad1
ad35

전라남도는 밭작물 재배농가의 소득안정과 주요 밭작물의 자급률을 높이기 위해 전국 최대 규모인 논이모작 직불금 228억 원을 26일부터 지급에 들어갔다.

전남도에 따르면 이번 직불금은 논이모작을 실시한 도내 2만 4천 농가를 대상으로 26일부터 순차적으로 신청농가 통장에 입금한다고 밝혔다.

지급단가는 ㏊당 50만 원이다. 지난해 10월부터 올해 6월까지 논에 쌀보리, 밀, 감자 등 식량작물을 비롯 청보리, 이탈리안 라이그라스 등 사료작물을 재배한 경우 지급되며, 지난 6월까지 도내 총 4만 5천ha 규모가 재배됐다.

전남도는 지난 2월부터 3월까지 농지소재지 읍·면·동사무소 또는 소재지 농산물품질관리원을 통해 접수 받아, 자격요건 및 이행상황 등 점검을 거쳐 11월 지급대상자를 최종 확정했다.

이와 함께 전라남도는 올해 집중호우와 연이은 태풍 등 자연재해로 농가들이 어려움을 겪은 상황에서 그동안 기본형 공익직불금 4천 471억 원과 벼 경영안정대책비 570억 원 등도 지원했다.

전남도 박철승 식량원예과장은 “공익직불금 등과 함께 이번 논이모작 직불금은 농가의 경영 안정에 큰 보탬이 될 것이다”며 “새롭게 시행된 공익직불제가 농업 현장에서 안정적으로 정착돼 농가소득 증대에 도움을 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안성엽 기자 et5@ecotiger.co.kr

<저작권자 © 에코타임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