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전남도 유통 수산물 등 식재료 ‘방사능’ 안전

기사승인 2021.01.13  11:47:21

공유
default_news_ad1
ad35

전라남도보건환경연구원은 전남도내 유통중인 농수산물과 가공식품에 대한 방사능 오염 여부를 검사한 결과 모두 안전한 것으로 확인했다.

전남보건환경연구원은 지난 2011년 일본 원전사고 이후 방사능에 대한 소비자의 불안을 해소하기 위해 국내 생산·유통 식품과 학교 급식 식재료 등을 대상으로 방사능 오염 여부를 검사하고 있다.

검사는 주로 유통 식품 106건(농산물 26, 수산물 30, 가공식품 50)을 비롯 학교급식 식재료 33건, 개인 요구 32건 등 총 171건이 이뤄졌으며, 모두 방사능이 검출되지 않았다.

원전 사고 시에는 알파(α), 베타(β), 감마(γ) 핵종의 방사능이 발생하나, 식품 검사의 경우 가장 많이 발생되는 감마(γ) 핵종인 세슘(Cs)과 요오드(I)를 오염 지표로 검사하고 있다.

방사성 요오드는 갑상선에 축적돼 갑상선암을 유발할 수 있다. 방사성 세슘은 신체에서 칼륨으로 인식되며 이로 인해 신장 등 여러 장기에 축적돼 암 등 각종 질병을 일으킬수 있다.

그동안 전남보건환경연구원은 지난해말까지 총 828건의 검사를 실시해왔다. 최근 일본의 방사능 오염수 방류를 대비해 방사능 검사 장비 보강을 마쳤으며, 방류시 유통 수산물에 대한 방사능 검사를 강화할 계획이다.

전남보건환경연구원 양호철 약품화학과장은 “지난해부터 코로나19로 인한 온라인 구매가 증가하고 있어 온라인판매 제품에 대한 검사도 강화하겠다”며 “전남지역 먹거리에 대한 방사능 안전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안성엽 기자 et5@ecotiger.co.kr

<저작권자 © 에코타임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