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수도권 유일 코로나19 청정지 ‘인천 옹진군’ 비결은?

기사승인 2021.01.18  09:50:13

공유
default_news_ad1

인천광역시(시장 박남춘)는 오는 1월 20일이면 국내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처음 확인된지 1년이 되가는 가운데, 인천시 옹진군에서는 지난 1년 간 확진자가 단 한 명도 발생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현재 전국 226개 기초자치단체 중 코로나 제로 지역은 인천시 옹진군과 전라남도 강진군·장흥군까지 전국에서 3곳으로, 이 중 옹진군은 수도권에서는 유일한 청정지역이다.

전국민의 절반 이상이 거주하는 수도권에 위치했을 뿐 아니라, 자동차로 쉽게 오갈 수 있는 영흥도의 해변과 113개의 섬 등 관광명소가 많아 지난해 460만명의 관광객이 방문했음에도 불구하고 최고 수준의 방역 조치와 철저한 홍보, 군민들의 자발적인 동참으로 확진자 0명을 지키고 있다.

옹진군은 지난해 초 국내 확진자가 보고되자마자 비상대책반을 구성해 24시간 비상근무, 보건소 등엔 코로나19 의심환자 신고센터를 운영하며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있다.

이와 함께 군민들에게 무료로 마스크와 손소독제를 배부하고, 옹진군청 누리집과 SNS 채널에 코로나19 예방수칙 등의 카드뉴스를 1일 1회 이상 꾸준히 게시하는 등 홍보에 철저를 기하고 있다.

특히, 정부의 공적 마스크 구매가 어려운 섬 어르신들을 위해 마을 이장 등을 통해 모든 주민들에게 마스크를 전달하며 코로나19 예방 수칙을 적극 알렸다.

이를 통해 군민들 스스로 마스크 쓰기·거리두기 등의 방역 수칙을 철저히 지키고, 대도시에 사는 자녀들과도 왕래를 자제하고, 해외 등을 다녀온 주민은 14일 자가격리를 하는 등 군민들의 자발적인 실천으로 코로나 유입을 차단했다.

   
▲ 옹진군 관계자가 농기계에 대한 방역을 실시하고 있다.

심지어는 영농에 필요한 농기계를 신규 구입하는 경우에 모든 농기계를 사전 방역 후 사용했다.

이와 함께 옹진군은 인천시의 선제적이고 광범위한 방역 조치와 발맞춰 코로나19 발생 초기부터 인천항 여객터미널·삼목터미널 등에 열화상카메라를 설치하고, 여객선 탑승자 전원 대상 발열 체크 등을 시행하고 있다.

사회복지시설, 경로당, 요양병원, 종교시설 등을 대상으로 한 주민 홍보활동 및 전수검사에도 만전을 기하고 있다.

옹진군은 또 무증상 감염 차단을 위해 임시 선별검사소를 추가 설치해 지난 1월 14일까지 488명이 검사를 받았다.

인천시 박남춘 시장은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무증상 감염과 감염경로를 확인할 수 없는 사례가 늘어나는 등 지역사회 확산 위험이 커지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옹진군이 수도권 유일 코로나 청정지역인 것은 시와 군, 군민들 모두가 합심해 지켜낸 결과”라며 “코로나19 방역에 동참해 준 시민들에게 감사드리며, 평범한 일상으로 돌아갈 그날을 앞당기기 위해 조금 더 힘을 내자”고 말했다.

김채영 기자 et4@ecotiger.co.kr

<저작권자 © 에코타임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