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경기, 백족천 등 8곳 지방하천 정비 성공리 완료

기사승인 2021.01.28  09:45:00

공유
default_news_ad1

 경기도는 지난해 하천의 홍수 예방 능력을 향상해 도민 삶과 안전 실현을 위한 ‘지방하천 정비사업’을 백족천 등 도내 8곳을 대상으로 성공적으로 완료했다고 28일 밝혔다.

지난해 준공을 마친 사업은 ▲이천시 복하천·백족천 ▲구리·남양주시 왕숙천 ▲파주시 답곡천 ▲김포시 봉성포천 ▲연천군 차탄천 ▲안산시 안산천 등이다. 이들 하천은 최근 10년 동안 제방유실 등 총 35곳에서 약 40억 원의 시설물 피해가 발생했던 곳이다.

경기도는 총 사업비 1,965억 원을 들여 지난 2013년부터 순차적으로 백족천 등 8곳에 대한 지방하천 정비사업을 추진했다.

이를 통해 총 24.5㎞ 규모의 제방을 축제함은 물론, 하폭을 25~119m에서 30~130m로 확장하고 홍수빈도를 기존 5~50년에서 50~100년으로 상향 정비하는 등 수해 방어 능력을 강화하는데 주력했다.

   
▲ 경기도 지방하천 정비
뿐만 아니라 경기도민들이 깨끗한 환경에서 체육활동을 하고 휴식을 취할 수 있는 총 면적 43만8,023㎡ 규모의 하천공원 22곳과 총 길이 9.65㎞의 산책로·자전거도로, 경기평상 등을 곳곳에 조성했다.

이 같은 노력으로 지난해 역대 최장 장마와 집중호우에도 복하천 등 8개소 지방하천 정비사업 구간은 피해가 발생하지 않았다. 하천공사의 적기 준공으로 항구적인 홍수예방은 물론, 안전하고 자연친화적인 하천으로 탈바꿈하게 된 셈이다.

올해에는 도비 832억 원을 투입해 현재 마무리 단계인 화성시 동화천 등 5곳을 준공함은 물론, 공사가 한창인 포천시 구읍천 등 8개 하천, 설계·보상 중인 김포 가마지천 등에 대한 정비사업을 원활히 추진할 계획이다.

경기도 박일하 건설국장은 “지난 여름에는 역대급 장마로 많은 인명과 재산 피해가 발생했다”며 “앞으로도 기후변화에 따른 강수량 증가 및 국지성 집중호우가 빈번해질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지속적인 하천 정비사업으로 재해 대응역량을 키워 홍수로부터 안전한 ‘경기하천’을 구현 하겠다”고 밝혔다.

김채영 기자 et4@ecotiger.co.kr

<저작권자 © 에코타임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