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환경성적표지 제도

기사승인 2021.04.02  10:28:36

공유
default_news_ad1

제품 및 서비스의 원료채취, 생산, 수송(유통), 사용, 폐기 등 전과정에서 발생한 환경성에 관한 정보를 계량화해 제품에 표시하는 제도다.

이 중 탄소발자국(탄소배출량, 저탄소제품)은 대기로 방출된 이산화탄소 등 온실가스 물질이 지구의 기후변화에 미치는 영향을 계량화 해 표시(기후변화에 미치는 영향)하게 된다.

탄소발자국 인증과 저탄소제품 인증의 차이는 탄소발자국 인증의 경우 제품 및 서비스의 원료채취, 생산, 수송·유통, 사용, 폐기 등 전과정에서 발생하는 온실가스 발생량을 이산화탄소 배출량으로 환산해 라벨형태로 제품에 표시하는 것이다.

반면 저탄소제품 인증은 탄소발자국 인증을 받은 이후, 저탄소 기술을 적용해 온실가스 배출량을 감축한 제품에 대한 인증을 말한다.

   
▲ 환경성적표지(좌) 저탄소인증(우) 마크.

환경성적표지 인증현황을 보면 2020년 12월 현재까지 총 1,333개 제품이 인증을 받았으며, 이 중 환경성적표지 1,158개, 저탄소제품 175개다.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은 제도 참여 촉진을 위한 지원 사업으로 지난 2012년부터 ‘중소·중견기업은 물론 사회적기업 제품의 환경성적(탄소발자국) 산정 지원’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 사업은 중소·중견기업, 사회적기업 제품(서비스 포함)에 대한 환경성적(탄소발자국) 산정에 대한 무료 컨설팅 및 인증 지원을 하는 사업이다.

한편 탄소발자국 2단계에 해당하는 저탄소제품 인증을 취득한 중소·중견 9개 기업 19개 제품에 대한 온실가스 감축 성과를 산출해 본 결과 연간 약 16,400 ton의 감축 효과를 보였다.
 
이는 30년생 소나무 약 250만 그루의 식재 효과다.

전용훈 기자 et9@ecotiger.co.kr

<저작권자 © 에코타임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