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기상청, 봄철 꽃가루농도 기상정보 제공

기사승인 2021.04.04  11:33:58

공유
default_news_ad1

기상청(청장 박광석)은 국민의 건강한 생활을 지원하기 위해 4월부터 국내 ‘꽃가루농도 정보’를 제공한다.

기상청에 따르면 꽃가루는 우리나라 국민 중 성인의 17.4%, 청소년의 36.6%가 앓고 있는 알레르기 비염의 주요 원인(꽃가루, 집먼지진드기, 반려동물) 중 하나이며, 알레르기 결막염과 천식을 유발한다.

기상청은 꽃가루농도위험지수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소나무와 참나무는 4월에서 6월까지, 잡초류는 8월에서 10월까지 제공 중이다.

‘꽃가루농도위험지수’를 포함한 생활기상정보는 기상청 날씨누리(www.weather.go.kr >테마날씨>생활기상정보 > 보건기상지수)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 꽃가루 달력(예시).

기상조건(평균기온, 일교차, 풍속 등)에 따른 꽃가루농도를 모레까지 일 단위로, 매일 2회(06, 18시) 4단계(△낮음 △보통 △높음 △매우 높음)로 구분하여 대응요령과 함께 제공한다.

꽃가루 알레르기 환자는 꽃가루농도를 사전에 확인하고 외출할 때에는 선글라스, 마스크 착용이 필요하며, ‘매우 높음’ 단계의 경우 가급적 외출을 자제하고 실내에 머물러야 한다.

더불어, 꽃가루 달력을 국립기상과학원 누리집(www.nims.go.kr > 기상기후이야기 > 꽃가루)을 통해 제공한다.

꽃가루 달력은 8개 도시에서 11년(2007~2017년)간 관측한 정보를 기반으로 개발되었으며, 13종의 우리나라 대표 꽃가루 유발 식물에 대해 4단계(△조금 △흔함 △많음 △매우 많음)로 구분된 꽃가루 날림 정도를 알려준다.

꽃가루 달력 외에도 △꽃가루와 꽃가루 알레르기 △꽃가루 채집과 현미경을 이용한 판독법 △우리나라의 알레르기 유발 식물 △오늘의 꽃가루도 함께 제공한다.

오늘의 꽃가루는 현재 수도권(구리시)에서 관측되는 일별 꽃가루 정보로 꽃가루 달력과의 비교를 통하여 올해의 꽃가루 변동 추이를 알 수 있다.

박광석 기상청장은 “올해 봄철은 기후변화로 인해 개화 시기가 앞당겨졌음을 유념하여 국민이 꽃가루농도 위험지수에 관심을 부탁드린다”며, “앞으로도 기상청은 국민의 건강과 생활 편의를 위한 생활기상정보 제공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김정문 기자 et1@ecotiger.co.kr

<저작권자 © 에코타임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