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車부품기업 1000곳 ‘미래차 기업’으로 전환

기사승인 2021.06.11  08:51:08

공유
default_news_ad1

- ‘자동차부품기업 미래차 전환 지원전략’ 발표…“대형화·글로벌화 집중 지원”

2030년까지 자동차 부품기업 1000개를 미래차 기업으로 전환해 국내 부품산업의 생산·고용·수출 규모를 유지·확대하게 된다.

또 매출 1조원 이상 부품기업을 2030년까지 20개로 확대하고, 1000만 달러 이상 수출부품기업도 250개로 확대하는 등 부품기업의 대형화·글로벌화를 집중 지원해 나가기로 했다.

산업통상자원부(장관 문승욱)는 10일 제11차 혁신성장 빅3 추진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이 담김 '자동차부품기업 미래차 전환 지원전략'을 발표했다.

산업부에 따르면 미래차 전환에 따라 전동화·자율주행부품 등 새로운 성장기회 창출이 가능한 반면, 엔진·동력전달 등 내연기관 부품 수요는 감소할 전망이다.

실태조사(자동차연구원) 결과에서도, 자동차 부품기업 및 고용의 약 47% (4,195개사, 10.8만명)가 엔진·동력전달·내연기관 전기장치 등 사업재편 필요성이 높은 분야에 해당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이중 2030년 기준 900개 기업이 감소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부품산업 생산·고용이 2016년 이후 감소·정체된 상황에서 코로나19 이후 경영상황도 악화돼 개별기업의 역량으로는 미래차 사업전환에 한계가 있는 것으로 지적되고 있다.

이에 따라, 부품산업 생태계를 신속히 미래차 중심으로 혁신해 친환경·자율주행 소재·부품시장을 선점하고, 일자리·생산기반 유지할 필용성 때문에  '자동차부품기업 미래차 전환 지원전략'을 마련했다는 게 산업부의 설명이다.

정부는 2030년까지 부품기업 1,000개를 미래차 기업으로 전환해 국내 부품산업의 생산·고용·수출 규모를 유지·확대해 나간다는 정책목표를 세웠다.

또한, 매출 1조원 이상 부품기업을 현재 13개에서 ‘30년 20개로 확대하고, 1,000만불 이상 수출부품기업은 현재 156개에서 ‘30년 250개로 확대하는 등 부품기업의 대형화·글로벌화를 집중 지원해 나갈 계획이다.

   
▲ 자동차 부품공장. 사진=산업통상자원부

◇ 추진전략 ① : 미래차 전환 종합지원 플랫폼 구축

정부, 완성차사, 지원기관 등이 함께 부품기업의 전략수립, 기술개발, 자금조달, 사업화 등을 밀착 지원하는 “미래차 전환 지원플랫폼”을 구축한다.

중앙에 ‘사업재편 지원단’을 확대·개편해 미래차 개발·구매계획 공유, 컨설팅·금융·판로·사업화 등을 일괄 지원하고, 지역에 부품기업 사업재편에 대한 지자체 역할 강화를 위해 지자체가 주도하고, 지역 대학·지원기관 등이 참여하는 특화지원 플랫폼을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완성차사 퇴직인력(20명), 공공기관 연구인력 등을 부품기업에 파견해 미래 전략수립 지원, 부품 품목별 수요전망을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부품기업의 미래준비와 신사업 진출을 위한 '이종산업간 협력의 장'도 확대해 나간다.

민간 주도로 '자율주행산업협회'를 설립, 부품기업과 IT․서비스 등 이종 기업간 ①공동 R&D, ②전략적 제휴, ③표준화 등 협업을 촉진한다는 계획이다.

또 부품기업 희망 협력분야(M&A, 기술이전, 인력유치 등)를 토대로 스타트업을 발굴·연계하는 “Smart Bridge” 프로젝트 추진(무역협회, 부품재단)한다.

소부장 협력모델을 통해 이업종 기업간 협력사업을 발굴·승인하고, R&D, 금융, 세제, 인프라, 규제완화 등에 집중 지원할 예정이다.

◇ 추진전략② : 자동차 부품산업의 사업모델 혁신 지원

부품기업들이 시장이 성장하는 분야에 역량을 집중할 수 있도록 완성차사 신차개발 전략에 부합하는 부품·소재 개발을 집중 지원할 계획이다.

하이브리드, SUV 전기차, 고효율 승용차 등 중견3사의 신차개발 전략과 연계하여 중견3사 협력업체 특화 R&D 프로그램을 신설하고, 전기차·UAM·자율주행·연료전지 등 선도 완성차사의 미래 투자계획과 연계하여 4대 분야 부품개발을 집중 지원, 시험·인증 기반도 구축한다.

2·3차 협력사는 상생형 R&D 신설, 사업화 우대지원 등 인센티브를 통해 대형 부품기업과 공동 사업재편을 유도(’21년 공동사업재편 4건 旣승인)할 방침이다.

완성차사의 공급망 내재화 계획과 연계하여 국산화 전략품목 기술개발(’21년 총 648억원) 및 사업화 지원(납품물량 확보 등)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해외 의존도 높은 전기·수소차 핵심부품 14종의 기술자립화를 지원하고, 전기·수소차 소재 국산화율은 현재 70% 수준에서 2025년 95%로 제고하기 위해 올해 329억원의 자동차소재 R&D 예산을 투입할 예정이다.

또 차량용 반도체 양산성능 평가 및 기업간 협력모델에 대해서는 올해 119억원을 지원해 공급망 내재화를 촉진할 계획이다.

여기에 자율주행 6대 핵심부품 국산화 및 고도화 분야에도 올해 200억원을 지원할 방침이다.

산업부는 또 자동차 부품기업들이 특장차, 소형 전기화물차 등 틈새시장으로 진출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車부품 이외에 충전기·배터리 재활용 등 신사업 분야를 개척할 수 있도록 지원해 나갈 계획이다.

아울러 국책 연구개발사업을 통해 수소 청소차·살수차 등 특장차 전문 개조기업을 육성하고, 공공기관 의무구매 대상에 포함해 공공수요를 창출할 예정이다.

중소 부품기업의 진출이 용이한 소형 전기화물차는 정부 구매보조금의 10%를 중소기업에 우선 배정해 초기 시장확보를 지원하고, 충전기 의무구축 강화 등에 따라 급성장이 전망되는 전기·수소 충전기 분야로 진출을 촉진하기 위해 충전기 부품 국산화도 지원키로 했다.

산업부는 또 친환경 철도·항공·선박 등 다양한 모빌리티 분야의 국책 연구개발 사업에 車부품기업의 참여를 촉진키로 했다.

글로벌 OEM 대상 마케팅 및 무역금융 지원 확대를 통해 車부품기업의 글로벌화를 집중 지원하고, 코트라 GP(Global Partnering) 센터를 실리콘밸리와 뮌헨에 추가 설립해 해외 마케팅 및 사무공간을 제공(現 5개 → ’21년 7개) 하기로 했다.

여기에 한국자동차연구원은 미국에 R&BD센터를 신설(‘22년)해 부품기업의 현지 시험·인증 및 기술 라이센싱, 인력 스카우팅 등을 지원하기로 했다.

신흥 전기·자율차 기업 대상 수출확대를 위해 전기·수소차 핵심부품에 대해 무역보험 한도 2배 확대 및 보험료 20% 할인 등 우대책도 마련했다.

정비업·주유소·제조 장비 등 자동차 연관 산업 생태계의 미래차 대응역량 강화도 올해부터 신규로 지원해 나갈 계획이다.

정비업체의 미래차 정비역량 확보를 위해 전문대학 등을 통해 2021∼2026년간 매년 480명의 정비인력 교육을 지원하기로 했다.

주유소 내 전기·수소 충전기를 복합설치하는 하이브리드 스테이션을 2025년까지 630개소 이상 구축하기로 했다.

기존 컨베이어벨트를 대체하는 무인운반로봇(AGV), 수소탱크 고속 생산설비 등 미래차 제조장비 개발·실증 사업을 내년부터 신규로 추진키로 했다.

개인용이동수단(PM) 서비스, 커넥티드 인포테인먼트 등 모빌리티 서비스산업을 육성하고, '미래차 AI·SW 챌린지 대회' 개최(‘22∼)를 통해 우수한 창업·벤처기업을 발굴하기로 했다.

◇ 추진전략③ : 자금·기술·인력·공정 등 4대 지원수단 확충

미래차 전환에 막대한 투자비가 소요되나, 매출 발생까지 장기간이 소요되는 업계의 현실을 고려해 자금지원 프로그램을 확충하기로 했다.

미래차 전환 설비투자 및 M&A 소요자금에 대한 저리융자 지원을 검토하고, P-CBO는 매출 감소 및 저신용 등급 중소기업의 지원한도 확대를 통해 미래차 전환을 위한 자금조달을 뒷받침할 방침이다. 

총 5천억원 규모 미래차 펀드를 조성해 분사, M&A, 설비투자 등 사업재편 유형별 종합적인 자금지원을 추진할 예정이다.

미래차 분야에 설비투자 시 공장증설 없이도 외투·지투 보조금을 지원할 수 있도록 관련 법 개정도 추진할 할 계획이다.

사업재편 전용 R&D 신설 등을 통해 후발기업의 미래차전환 기술개발 지원을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사업재편 핵심기술개발(‘21년 100억원), 전환기대응 기술개발(‘22년 신규) 등을 통해 기술역량은 다소 낮으나, 사업성이 우수한 후발기업의 R&D 지원할 예정이다.

환경·안전규제 대응을 위한 공용부품 고도화 지원 등 미래차 역량 중급단계 기업을 위한 연구개발 사업도 내년부터 신규로 추진키로 했다.

기계·전자·SW 등 융합형 미래차 전문인력을 5년간 1만명 양성하여 미래차 인력수요(3.8만명)의 약 1/4은 정부 인력양성사업을 통해 공급해 나갈 방침이다.

고급 연구인력은 ①전장부품 제어, 자율주행 SW 등 석박사급 신규인력 양성, ②부품기업 R&D부서 재직자 융합교육을 통해 5년간 3,800명을 양성할 계획이다.

현장인력은 5년간 6,200명에 대해 융합기술 실무교육을 지원하여 재직자 직무전환을 촉진키로 했다.

산업부는 또 부품기업의 데이터 활용 촉진 및 제조공정 개선 지원을 통해 부품산업 생태계의 디지털 전환을 지원할 계획이다.

2022년까지 3,000개(10인 이상 자동차부품기업의 70%) 자동차부품기업에 스마트 공장을 보급하고, 전장부품 성능 데이터 및 미래차 운행 데이터를 축적·공유하는 시스템을 구축(‘21∼‘25, 925억원)해 부품 신뢰성 향상 및 신규 서비스 개발에 활용할 방침이다.

여기에 차량 설계단계에 디지털 트윈 기술을 접목해 디지털 설계환경 구축하고, 자동차부품산업 생태계 전반의 디지털 전환지원 종합전략을 3분기중에 별도로 수립할 계획이다.

박경석 기자 et8@ecotiger.co.kr

<저작권자 © 에코타임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